주요행사
전자앨범 > 사진광장 > 주요행사
정읍 무성서원 춘향재 덧글 0 | 조회 3,228 | 2021-04-17 00:00:00
관리자  


최병주 명예회장과 최천규 수석부회장이 무성서원 이치백 원장에게 고운문집을 증정했다.



최병주 명예회장, 이뱅용 전이대총장(유네스코 한국 위원장) 이치백 무성서원 원장, 최천규 수석부회장



이배용 유네스코 한국 위원장 축사




정읍 무성서원은 역사상 처음으로 춘향제에 여성이 첫 초헌관을 맡아 첫 술잔을 올렸다. 한국 서원 역사 600여 년 동안 여성이 초헌관으로 임명된 것은 지난해 안동 도산서원 이후, 두 번째다. 여성 초헌관은 그동안 남성이 중심이 되어 제례를 올렸던 전통에서 금녀의 벽을 허문 일로 평가받고 있다. 종묘제례에서는 초헌관을 임금이 맡을 정도로 중요하고 상징적인 역할이었다. 지난 330일 오전 11시 정읍시 칠보면 무성서원 태산사는 고운 최치원 선생을 추모하는 춘계 향사가 봉행 됐다. 초헌관은 이배용(74) 한국서원통합보존관리단 이사장이 맡았다. 이사장은 지난해 서원 역사 최초로 여성 초헌관으로 임명된 바 있으며, 우리나라의 서원 아홉 곳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을 이끈 인물이다. 2006201013대 이화여대 총장을 역임했으며, 2017년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위원장을 맡았다. 초헌관을 맡은 이배용 이사장은 초헌관으로서 첫 술잔을 올린 뒤 아헌관, 종헌관이 차례로 술잔을 올렸다. 특히 무성서원은 여성 초헌관 임명 외에도 한문으로만 읽어온 축문을 국한문 혼용으로 대체해 시대 변화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도산서원과 무성서원에서 첫 여성 초헌관으로 기록된 이배용 이사장은 여성 초헌관은 강요와 투쟁이 아닌, 인정과 존중의 결과이다. 이는 서로 존중하는 상생의 시대를 향한 주춧돌을 놓았다는 뜻이라며 지난해는 동쪽(도산서원), 올해는 서쪽(무성서원)에서 초헌관으로 참여함으로써 양성 화합뿐만 아니라 동서 화합의 의미를 더하게 됐다라고 그 의미를 밝혔다. 이어 서원의 보편적인 가치는 자연과 인간의 조화, 인성 교육의 본산이라는 데 있다. 특히 인격 수양에 있어 인간의 인의예지신은 시대가 변해도 바뀌지 않는 가치이자 우리가 갖춰야 할 덕목이라며 서원의 가치는 미래를 향한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중앙종친회에서 최병주 명예회장, 최천규 수석부회장, 최창규 사무총장, 최복기 전주종친회장이 참석했으며, 이날 중앙종친회는 무성서원 이치백 원장에게 고운 문집을 기증했다.